Home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세 살 딸 8일간 집안에 방치해 굶겨 죽인 20대 엄마 체포 [전북뉴스/전주심리상담]

안녕하세요.

전주심리상담센터'하람'입니다.

전주심리치료센터 '하람'전라북도교육청 인증 상담심리 기관 , 교육부 지정 진로직업체험 교육, 전주아동청소년심리지원서비스 기관입니다. 문의전화 : OlO-9895-5543

이현경소장은 경희대학교 일반대학원 아동가족학 박사 수료, 동국대학교 대학원 미술치료 석사 졸업, 전주시 건강가정 지원센터 운영위원입니다

"남친과 밀월여행" 세 살 딸 8일간 집안에 방치해 굶겨 죽인 20대 엄마 체포 [전북뉴스/전주심리상담]

일본에서 3세 딸을 집에 혼자 놔둔 채 장기 여행을 떠났던 20대 여성이 지난 7일 경찰에 체포됐다. 음식도 물도 제대로 먹지 못한 아이는 결국 숨졌다.

일본 경시청은 음식점 종업원 가케하시 사키(24)를 보호 책임자 유기 치사 혐의로 체포했다. 가케하시는 지난달 5일 딸 노아(3)를 도쿄 자택에 남겨 둔 채 8일간이나 교제 상대인 남성과 가고시마현으로 여행을 떠났다.

지난달 13일 오후에 귀가한 가케하시는 "아이가 숨을 쉬지 않는다"며 119에 신고했다. 구급대가 출동했을 때 집안에는 빈 페트병, 빵 봉지 등 쓰레기가 널려 있었다. 아이는 기저귀를 찬 상태로 매트리스 위에 누워있었다.

요미 우리신문은 "아이는 극도의 탈수 상태였으며 뱃속은 텅 빈 상태로 숨진 채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체중도 3세 표준 몸무게보다 3kg이 덜 나가 평소 식사를 제대로 하지 못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부검 결과 이미 사망한 지 며칠이 지난 것으로 판명됐다.

처음에 가케하시는 아이를 방치했다는 것을 부인했다. 그는 "며칠 전부터 컨디션이 나빴고 죽을 한 입 정도 먹을 만큼 식욕도 없었다"면서 "기침을 해서 힘들어 보였다"고 진술했다. 자신이 아이와 함께 있었다는 주장이었다.

하지만 경찰 수사로 가케하시가 119에 신고하기 약 1시간 전에 귀가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마이니치 신문은 "용의자가 여행을 갔다는 사실을 감추기 위해 아이 기저귀를 갈아 놓는 등 상황을 조작하려고 했던 정황이 있다"고 보도했다. 발견 당시 기저귀는 갈아준 지 얼마 되지 않은 상태였다.

거짓 알리바이를 대던 가케하시는 경찰 추궁에 결국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가케하시는 이혼 후 2017년 7월부터 아이와 단둘이 살고 있었다. 한때 보육원에 아이를 보냈지만 지난해부터 그만두었다고 한다.

가케하시는 경찰 조사에서 "그간 딸을 혼자 두었던 적이 많아 괜찮다고 생각했다. 설마 죽을 줄은 몰랐다"고 진술했다고 밝혔다.

자녀의 고민, 부부의 고민 망설이지 말고 상담하세요.

소중한 우리 가족의 문제입니다. 063-247-5543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