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배우 임채무 "돈독 올랐다" 두리랜드 입장료 받자 쏟아진 비난과 댓글 [전북뉴스/전주심리상담]

안녕하세요.

전주하람심리상담센터입니다.

전주심리치료센터 '하람'전라북도 교육청 상담심리 인증, 교육부 지정 진로직업체험 교육 기관입니다. 긴급재난지원금/아이돌봄카드 사용 가능

하람 이현경 대표는경희대학교 일반대학원 아동가족학 박사 수료, 동국대학교 대학원 미술치료 석사 졸업, 전주시 건강가정 지원센터 운영위원입니다.

배우 임채무 "돈독 올랐다" 두리랜드 입장료 받자 쏟아진 비난과 댓글 [전북뉴스/전주심리상담]

 

놀이동산 ‘두리랜드’를 운영하고 있는 배우 임채무(72)씨가 입장료를 받기로 해 비난을 받고 있다.

임채무씨는 30년 전 사비를 털어 경기도 양주시에 두리랜드라는 놀이공원을 만들었다.

1990년 개장 이후 2006년 경영난으로 3년간 휴장했다가 재개장했다. 이후 2017년 10월 환경 개선을 이유로 휴장했다가 지난달 다시 문을 열었다.

임씨는 가족 모두가 누릴 수 있는 놀이동산을 만들고자 ‘두리랜드’를 설립했다. 이후 지금까지 애정을 쏟아부었다.

그가 두리랜드를 설립·유지하기 위해 200억원에 달하는 돈을 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출연료가 생길 때마다 두리랜드에 쏟아부었다.

임씨는 막대한 운영 비용에도 놀이동산을 무료로 운영했다. 하지만 대출이자 등 재정적 부담이 커져 최근 입장료를 유료로 전환했다.

그는 과거 “이자가 눈덩이처럼 불어났다. (재개장을 위해) 상당히 어렵게 난관을 뚫었다”며 “예전에는 입장료가 무료였는데 이제 완전 무료는 어렵게 됐다”고 밝힌 바 있다.

두리랜드는 4월30일부터 입장료를 받고 있다. 대인 2만원, 소인 2만5000원이다.

입장료를 받는다는 결정에 일부 시민들의 곱지 않은 시선이 쏟아졌다.

직원에게 항의하며 손 소독제를 던지는 손님도 있었다. 한 손님은 ‘놀이공원이 입장료를 받는다’며 ‘두리랜드’를 불법 영업으로 신고까지 했다.

‘돈독이 올랐다’며 임씨를 비난하는 사람들도 있었다. 그는 최근 SBS와의 인터뷰를 통해 “육두문자를 써가면서 ‘나쁜 X이 무료로 한다고 해서 여태까지 좋게 봤는데 위선자였냐. 어떻게 입장료를 받을 수 있냐’라고 말하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르바이트생까지 해도 7~80명이고, 전기료도 엄청나다. 이 소리는 2달 있다가 그만두라는 거다”라고 하소연했다.

가격이 비싸다는 지적에 대해선 “키즈 카페들이 보통 4~6시간 노는데 1만5000원에서 2만5000원 정도 낸다. 두리랜드는 입장하면 온종일 놀다 갈 수 있다. 이 점을 고려하면 비싸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임씨 경영난과 비난 속에서도 두리랜드를 계속 운영할 계획이다. 그는 “내가 좋아하는 일을 하는 게 편안하다”며 “아이들과 사진을 찍을 때면 세상 아무런 고민이 없다”고 말했다.

전화문의 : OIO - 9895 - 5543 전주긴급재난지원금/아이돌봄카드 사용 가능

자녀의 고민, 부부의 고민, 망설이지 마시고 상담하세요.

소중한 우리 가족의 문제입니다. O63 - 247 - 5543

#전주심리상담센터 #전주심리치료센터 #전주아동심리상담센터 #전주성인심리상담센터 #전주청소년심리상담센터 #전주부부심리상담센터 #전주아동심리치료센터 #전주성인심리치료센터 #전주부부심리치료센터 #전주아동미술치료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