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숨진 우이동 경비원이 남긴 '음성 유서' 공개 "너 길에서 보면 죽인다" " 산에 가서 백대 맞자" 가해자 반드시 처벌받게 해 달라 호소 [전북뉴스/전주심리상담]

안녕하세요.

전주하람심리상담센터입니다.

전주심리치료센터 '하람'전라북도 교육청 상담심리 인증, 교육부 지정 진로직업체험 교육 기관입니다. 긴급재난지원금/아이돌봄카드 사용 가능

하람 이현경 대표는경희대학교 일반대학원 아동가족학 박사 수료, 동국대학교 대학원 미술치료 석사 졸업, 전주시 건강가정 지원센터 운영위원입니다.

 

 

숨진 우이동 경비원이 남긴 '음성 유서' 공개 "너 길에서 보면 죽인다" " 산에 가서 백대 맞자" 가해자 반드시 처벌받게 해 달라 호소 [전북뉴스/전주심리상담]

 

 

[앵커]

입주민의 폭행과 폭언에 시달리다가 극단적 선택을 한 아파트 경비원이 '음성 유서'까지 남긴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YTN이 입수한 녹취 파일을 들어보면, "산에 가서 백 대 맞자"는 등 입주민의 지속적인 협박에 극도의 공포심을 느낀 것으로 보입니다.

안윤학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아파트 경비원 고 최희석 씨가 극단적인 선택을 하기 전 남긴 음성 유서.

입주민의 폭언과 폭행에 극심한 공포심을 느꼈던 당시 상황이 고스란히 담겨 있습니다.

[고 최희석 씨 / 아파트 경비원 : 진짜 저 XXX 씨라는 사람한테 맞으면서 약으로 버텼습니다. 진짜 밥을 굶고 정신적인 스트레스, 얼마나 불안한지 알아요?]

나이 어린 입주민의 욕설, 살해 협박까지 있었다고 설명하는 대목에선 목소리는 더욱 떨렸고, 흐느낌은 더 커졌습니다.

[고 최희석 씨 / 아파트 경비원 : 너 이 XX 돈도 많은가보다, 고소하고. 그래 이 XX야, 끝까지 가보자, 이 XX야. 네가 죽던가 내가 죽어야 이 싸움 끝나니깐. 사직서 안 냈다고 산으로 끌고 가서 너 백 대 맞고, 이 XX야. 너 길에서 보면 죽여버린다고.]

[고 최희석 씨 / 아파트 경비원 : 고문 즐기는 얼굴입니다. 겁나는 얼굴이에요. 저같이 마음이 선한 사람이 얼마나 공포에 떨었겠습니까?]

자신은 힘이 없다며 가해자인 입주민이 반드시 처벌받게 도와달라고 호소했습니다.

[고 최희석 씨 / 아파트 경비원 : 정말 XXX 씨라는 사람한테 다시 안 당하도록, 경비가 억울한 일 안 당하도록 제발 도와주세요. 강력히 처벌해주세요.]

그러면서도 힘이 돼준 이웃 주민에 대한 고마운 마음은 잊지 않았습니다.

[고 최희석 씨 / 아파트 경비원 : ○○○ 엄마, 도와줘서 고마워요. 정말, 정말 감사합니다. 내 저승 가서라도 꼭 그 은혜 갚겠습니다. ○○○ 엄마 아빠, ○○슈퍼 누님, ○○○○호 사모님, 정말 그 은혜 꼭 갚겠습니다.]

전화문의 : OIO - 9895 - 5543 전주긴급재난지원금/아이돌봄카드 사용 가능

자녀의 고민, 부부의 고민, 망설이지 마시고 상담하세요.

소중한 우리 가족의 문제입니다. O63 - 247 - 5543

#전주심리상담센터 #전주심리치료센터 #전주아동심리상담센터 #전주성인심리상담센터 #전주청소년심리상담센터 #전주부부심리상담센터 #전주아동심리치료센터 #전주성인심리치료센터 #전주부부심리치료센터 #전주아동미술치료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