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효창동 연인 칼부림 사건" 제가 분노조절장애라 기억이 안 납니다... 유가족 가슴에 두 번 못 박은 살인자의 변명

안녕하세요.

전주심리상담센터 '하람' 입니다.

전주심리치료센터 '하람'은 전라북도 교육청 상담심리 인증 기관, 교육부 지정 진로직업체험 교육 기관입니다.

[ 이현경 소장 학력 : 경희대학교 일반대학원 아동 가족학 박사 수료 / 동국대학교 대학원 미술치료 전공 석사 졸업 / 미술치료 수련감독 전문가 ]

경고: 대한민국 교육기관의 위촉 위임을 사칭하면 민/형사 처분을 받습니다.

"효창동 연인 칼부림 사건" 제가 분노조절장애라 기억이 안 납니다... 유가족 가슴에 두 번 못 박은 살인자의 변명

"제가 분노조절장애가 있어서 평소에도 눈이 뒤집히면 기억이 안 나거든요"

지난 1월 길을 가던 연인에게 흉기를 휘둘러 1명을 살해하고 1명을 다치게 한 50대 남성은 첫 재판에서 심신미약을 주장하며 이렇게 말했다.

서울서부지법은 20일 살인 특수상해 혐의로 구속 기소된 배모씨(54)의 첫 공판기일을 열었다.

배씨는 지난 1월 25일 새벽 용산구 효창동의 한 빌라 주차장에서 피해자 A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A씨의 연인 B씨도 범행을 말리다가 배씨로부터 폭행을 당해 골절상을 입었다.

경찰에 따르면 배씨는 일부러 A씨에게 다가가 어깨를 두 차례 밀치며 시비를 걸었고, 근처 자기 집으로 들어가 흉기를 가지고 나온 뒤 뒤쫓아가 살해한 것으로 조사됐다.

배씨 측 변호인은 이날 "공소사실 자체는 인정하지만, 피고인은 평소 분노조절장애가 있었다"며 "사건 당시에도 심신미약 내지는 심신상실 상태에서 범행했다"고 주장했다.

배씨도 "극도로 화가 나 집으로 가서 흉기를 잡은 것까지는 기억이 나지만, 그 이후 피해자를 쫓아가 찌른 것은 기억이 나지 않는다. 경찰차가 오는 것부터는 기억난다"고 말했다.

이날 재판 도중 배씨는 "내가 칼을 들고 쫓아갔다는데, A씨는 도망을 가지 않았다. 문제가 많았다"라고 말해 판사로부터 "지금 피해자를 비난하는 것이냐, 그런 말은 하지 말라"고 주의를 받기도 했다.

배씨는 또 경찰이 수사를 개판으로 한다고 하거나 대뜸 일어나 A씨의 가족과 B씨가 있은 방청석을 향해 "죄송합니다. 건강하시기 바랍니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방청석에 있던 A씨 유가족들은 반성의 기미가 보이지 않는 배씨의 태도에 울분을 삭이지 못했다.

발언 기회를 얻은 A씨의 아버지는 "이 사건은 남아있는 가족, 피해자와 결혼을 약속한 이의 삶을 송두리째 앗아가 버린 극악무도한 범죄다. 부디 엄한 벌로 다스려달라"고 재판부에 호소했다.

피해자 B씨도 "기억이 안 난다는 피고인의 말을 하나도 믿지 않는다"며 "거짓말로 감형을 받으려고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제발 죗값을 받으라"며 눈물을 흘렸다.

감사합니다

자녀의 고민, 가족의 고민 망설이지 마시고 상담하세요. 우리 가족의 문제입니다. 상담문의 OIO--9895--5543

#전주하람심리상담센터 #전주아동심리상담센터 #전주청소년심리상담센터#전주성인심리상담센터 #전주부부심리상담센터 #전주심리치료센터 #전주자유학기제 #전주진로체험 #전주직업체험 #전주창의체험 #전주미술심리치료사자격증 #전주아동미술치료 #전주119구급대PTSD #전주그림책미술치료 #전주심리상담센터 #전주교사연수 #전주직장인연수 #전주부모교육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