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하늘 위 응급실' 섬마을 임산부 닥터헬기에서 첫 출산 [전북뉴스/전주심리상담]

안녕하세요.

전주심리상담센터 '하람' 입니다.

전주심리치료센터 '하람'은 전라북도 교육청 상담심리 인증 기관, 교육부 지정 진로직업체험 교육 기관입니다.

[ 이현경 소장 학력 : 경희대학교 일반대학원 아동 가족학 박사 수료 / 동국대학교 대학원 미술치료 전공 석사 졸업 / 미술치료 수련감독 전문가 ]

경고: 대한민국 교육기관의 위촉 위임을 사칭하면 민/형사 처분을 받습니다.

'하늘 위 응급실' 섬마을 임산부 닥터헬기에서 첫 출산 [전북뉴스/전주심리상담]

12일 오후 5시경 전남 해남군 땅끝마을 상공을 지나던 응급의료구조헬기(닥터헬기) 안에 다급한 목소리가 울려 퍼졌다. 헬기 안에선 목포한국병원 응급의학과 김형주 과장이 응급구조사와 함께 출산을 앞둔 A 씨(38)를 살피고 있었다.

닥터헬기가 A 씨를 태우고 출발한 곳은 전남 완도군 노화도. 이날 오후 4시 10분경 “만삭의 산모가 진통을 호소한다”는 연락이 목포한국병원에 전해졌다. 김 과장과 응급구조사 1명, 기장 2명은 곧장 닥터헬기를 타고 노화도로 출발했다. 배를 타고 가면 꼬박 2시간이 걸리는 곳이다.

그런데 헬기가 노화도에서 이륙한 지 몇 분도 되지 않아 A 씨의 출산이 임박한 것이다. 병원까지는 아직 10분가량 더 날아가야 했다. 김 과장의 등에 식은땀이 흘렀다. 지체할 시간이 없었다. 그는 “(수술)도구가 다 있으니 한 번 해 봅시다”고 말한 뒤 곧바로 출산 유도를 시작했다.

김 과장과 응급구조사는 침착하게 아기를 감쌀 포대기와 탯줄가위, 소독솜 등을 준비했다. 프로펠러 소음 때문에 소리를 질러야 의사소통이 됐다. 김 과장은 “산모에게 ‘힘주세요!’ ‘빼세요!’ 고래고래 소리 질렀다. 다행히 순산이었다. 응급구조사는 아기를 받자마자 깨끗한 포대기로 감쌌다. 아기 아빠는 긴장이 풀렸는지 눈물을 흘렸다. 아기의 울음소리를 들은 닥터헬기 기장은 깜짝 놀라 ”아기가 나왔냐?“며 물은 뒤 병원에 출산 소식을 알렸다. 국내에 도입된 닥터헬기 운항 중 출산이 이뤄진 건 처음이다.

잠시 후 A 씨는 헬기 안에서 예쁜 딸을 품에 안았다. 오후 5시 10분경 목포한국병원에 도착한 산모와 아기는 곧장 근처 산부인과로 이송됐다. 병원 측은 산모와 아기 모두 건강하다고 밝혔다. 김 과장은 ”의료진과 의료기구가 있는 닥터헬기가 아니었다면 감히 출산을 시도해보기 어려웠을 것“이라며 ”산모와 아기가 모두 건강해서 기쁘다“고 말했다.

감사합니다

자녀의 고민, 가족의 고민 망설이지 마시고 상담하세요. 우리 가족의 문제입니다. 상담문의 OIO--9895--5543

#전주하람심리상담센터 #전주아동심리상담센터 #전주청소년심리상담센터#전주성인심리상담센터 #전주부부심리상담센터 #전주심리치료센터 #전주자유학기제 #전주진로체험 #전주직업체험 #전주창의체험 #전주미술심리치료사자격증 #전주아동미술치료 #전주119구급대PTSD #전주그림책미술치료 #전주심리상담센터 #전주교사연수 #전주직장인연수 #전주부모교육 #전주자녀교육 #전주아동ADHD #전주성인ADHD #전주또래관계향상 #전주미술치료 #전주홀랜드직업적성검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