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컵밥에 우유 하나" 대구 모 병원 간호사가 올린 분노의 저녁 식사 [전북뉴스/전주심리상담]

안녕하세요.

전주심리상담센터 '하람' 입니다.

전주심리치료센터 '하람'은 전라북도 교육청 상담심리 인증 기관, 교육부 지정 진로직업체험 교육 기관입니다.

[ 이현경 소장 학력 : 경희대학교 일반대학원 아동 가족학 박사 수료 / 동국대학교 대학원 미술치료 전공 석사 졸업 / 미술치료 수련감독 전문가 ]

경고: 대한민국 교육기관의 위촉 위임을 사칭하면 민/형사 처분을 받습니다.

"컵밥에 우유 하나" 대구 모 병원 간호사가 올린 분노의 저녁 식사 [전북뉴스/전주심리상담]

자신의 직업을 간호사라고 밝힌 a씨의 sns에 즉석 컵밥과 우동, 흰 우유를 찍은 한 장의 사진이 게시됐다. a씨는 사진과 함께 "대구 모 병원 코로나 병동에서 일하는 간호사들 먹으라고 주는 도시락이다"며 "각종 후원금과 지원금은 어디로 흘러가나요?라는 글을 올렸다.

a씨는 "너무 화가 난다, 격리복 입고 땀 뻘뻘 흘리며 일하는 사람들에게 이런 걸 밥이라고 준다"며 "제대로 쉬지도 못하는 사람들에게 밥이라도 든든히 먹을 수 있게 해줘야 한다"고 호소했다.

사진이 공개되자 "열악한 의료진 처우에 문제 제기를 해야 한다"는 반응과 진위를 따져 묻는 질물이 엇갈려 제기됐다. a씨는 이 사진의 출처를 "대구지역 병원에서 근무하는 간호사로부터 직접 전달받았다"고 했다.

a씨는 해당 병원의 부실한 식사가 여러 차례 계속됐다고 한다. a씨는 "사진은 간식이 아니라 식사용 도시랑이다"며 "병원에서 근무하는 간호사가 코로나 사태 이후 며칠에 걸쳐 부실한 식사 사진을 여러 장 보내왔고, 그중에는 작은 시래깃국이나 우동 등도 포함됐다"고 전했다.

또 "노동조합에서 항의해서 병원이 이번 주 중으로 식단을 개선해 주기로 했다고 한다"며 "만약 개선된 식단도 형편없으면 다시 알리고 항의하겠다. 간호사도 사람"이라고 했다.

해당 병원 측은 컵밥이 식사로 일부 제공된 것은 맞지만, 간식도 함께 제공되고 있다고 해명했다. 이 병원 관계자는 "코로나19 병동이 운영되면서 의료진들이나 환자 감염 문제 때문에 식당에서 배식 되던 식사를 포장식으로 바꿨다"며 "코로나 병동의 경우 식사 외에 하루 2번의 간식이 추가 제공되고 있다"고 했다.

대구시는 컵밥 논란에 대해 "해당 병원에서 확인해야 할 문제"라며 선을 그었다. 한편 권영진 대구시장은 브리핑에서 의료진 식사 부실을 묻는 질문에 "코로나 사태 초창기 의료진 편의 문제에 일부 미진한 점이 있었다"며 "고생하시는 의료진들이 의료활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호텔에서 숙박하는 외부 의료진은 호텔 조식을 제공하고 병원 외 식당 혹은 도시락까지 제공하고 있다"고 했다.

감사합니다

자녀의 고민, 가족의 고민

망설이지 마시고 상담하세요.

우리 가족의 문제입니다

상담문의 OIO--9895--5543

#전주하람심리상담센터 #전주아동심리상담센터 #전주청소년심리상담센터#전주성인심리상담센터 #전주부부심리상담센터 #전주심리치료센터 #전주자유학기제 #전주진로체험 #전주직업체험 #전주창의체험 #전주미술심리치료사자격증 #전주아동미술치료 #전주119구급대PTSD #전주그림책미술치료 #전주심리상담센터 #전주교사연수 #전주직장인연수 #전주부모교육 #전주자녀교육 #전주아동ADHD #전주성인ADHD #전주또래관계향상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