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전국 대회 앞두고 유도부 여중생 체중 감량하다 숨져... 지도 감독 유죄 확정 [전북뉴스/전주심리상담]

안녕하세요.

전주심리상담센터 '하람' 입니다.

전주심리치료센터 '하람'은 전라북도 교육청 상담심리 인증 기관, 교육부 지정 진로직업체험 교육 기관입니다.

[ 이현경 소장 학력 : 경희대학교 일반대학원 아동 가족학 박사 수료 / 동국대학교 대학원 미술치료 전공 석사 졸업 / 미술치료 수련감독 전문가 ]

경고: 대한민국 교육기관의 위촉 위임을 사칭하면 민/형사 처분을 받습니다.

전국 대회 앞두고 유도부 여중생 체중 감량하다 숨져... 지도 감독 유죄 확정 [전북뉴스/전주심리상담]

전국 대회를 앞두고 무리한 체중 감량을 시도하다 여중생이 숨진 사고와 관련해 지도 감독에게 유죄가 확정됐다.

대법원은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기소된 유도부 감독 a(58)씨의 상고심에서 벌금 1천 5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a씨는 2014년 7월 전국 대회를 앞두고 유도 선수 b(당시 13세)양에게 무리한 체중 감량을 유도하고 이로 인해 컨디션이 좋지 않은 상태에서 반신욕까지 하다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b양은 평소 57kg 이하 또는 52kg 이하 체급에서 활동했으나, 48kg 이하 체급에 출전할 학교 선수가 없다는 이유로 체중 감량을 권유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당시 b양은 대회일까지 남은 6일간 약 4.5kg을 더 감량해야 하는 상황이었고, 이 때문에 무리한 운동과 단식 등을 병행해야 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1심은 "교사로서 학생에 대한 보고 감독 의무를 소홀히 해 사망이란 결과가 초래된 사실을 충분히 인정할 수 있다"며 a씨에게 금고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2심 역시 "상당 기간 무리한 운동과 체중 조절, 사고 당일의 반신욕 등이 피해자의 심장에 매우 부정적인 영향을 미쳐 사망에 이르게 했다"고 인정했다.

다만, a씨가 교장의 지시 등으로 전문 분야가 아닌 유도부 감독직을 맡게 된 점, 피해자 부모에게 유족 위로금으로 8천만원을 지급한 점 등을 고려해 형을 벌금 1천 500만원으로 깎아줬다.

대법원은 "원심은 업무상과실치사죄에 관한 법리를 오해한 잘못이 없다"고 판단했다.

감사합니다

자녀의 고민, 가족의 고민

망설이지 마시고 상담하세요.

우리 가족의 문제입니다

상담문의 OIO--9895--5543

#전주하람심리상담센터 #전주아동심리상담센터 #전주청소년심리상담센터#전주성인심리상담센터 #전주부부심리상담센터 #전주심리치료센터 #전주자유학기제 #전주진로체험 #전주직업체험 #전주창의체험 #전주미술심리치료사자격증 #전주아동미술치료 #전주119구급대PTSD #전주그림책미술치료 #전주심리상담센터 #전주교사연수 #전주직장인연수 #전주부모교육 #전주자녀교육 #전주아동ADHD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