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다섯 살 딸" 유전병 핑계로 살해한 비정한 엄마에게 징역 25년 선고 [전북뉴스/전주심리상담]

안녕하세요

전주하람심리상담센터입니다

전주하람심리상담 센터는전라북도 교육청의 위촉을 받아 학교폭력 피해 학생 무료 상담과 초중고 재학생을 위한 무료 심리 상담을 진행하고 있습니다.[전액무료]

경고: 대한민국 교육기관의 위촉 위임을 사칭하면 민/형사 처분을 받습니다.

전주 아동심리상담센터

전주 성인심리상담센터

전주 학교 방문 심리상담

전주 원예 미술심리 프로그램

전주 창의 체험 전주 진로 체험

전주동화책(그림책) 미술심리 프로그램

"다섯 살 딸" 유전병 핑계로 살해한 비정한 엄마에게 징역 25년 선고 [전북뉴스/전주심리상담]

5세 딸을 살해한 뒤 "유전병으로 고통받을까 봐 살해했다"고 주장한 40대 여성이 중형을 선고받았다.

인천지법은 살인 혐의로 기소된 A씨(43)에게 징역 25년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 5월 인천시 서구 자택에서 자신의 딸 B(5)양의 목을 보자기로 졸라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범행 4시간 뒤 인근 지구대를 찾아 자수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소화기 계통의 질병을 앓고 있는데 딸에게 유전이 돼 고통을 받을까 봐 살해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진다.

또 첫 재판에서 심신미약을 주장하면서 정신감정을 신청하기도 했다.

그러나 재판부는 A씨 범행이 계획된 것이라 보고 A씨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A씨가 범행 수개월 전부터 살해 방법을 검색하고, 범행 당일 의도적으로 딸을 어린이집에 보내지 않는 등 계획적으로 딸을 살해했다. 딸을 양육하고 보호할 의무가 있음에도 이를 저버린 채 범행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B양은 영문도 모른 채 극심한 고통을 느끼면서 생명을 잃었을 것이다. 정신 감정 결과 A씨는 심신미약 상실 상태에 있지도 않았다"며 A씨에게 증형을 선고했다.

앞서 검찰은 "A씨가 상당한 시간 동안 예행연습을 한 뒤 범행을 저질렀다"며 A씨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한 바 있다.

감사합니다

자녀의 고민, 가족의 고민

망설이지 마시고 상담하세요.

우리 가족의 문제입니다

상담문의 OIO--9895--5543

#전주하람심리상담센터 #전주아동심리상담센터 #전주청소년심리상담센터 #전주성인심리상담센터 #전주부부심리상담센터 #전주심리치료센터 #전주자유학기제 #전주진로체험 #전주직업체험 #전주창의체험 #전주미술심리치료사자격증 #전주아동미술치료 #전주119구급대PTSD #전주그림책미술치료 #전주심리상담센터 #전주교사연수 #전주직장인연수 #전주부모교육 #전주자녀교육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